회원가입 차트달기 유료서비스안내 고객센터
 
GT 리포트
게임뉴스
하드웨어 뉴스
소프트웨어 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2018년 6월 4주차 주간게..
2018년 7월 2주차 주간게..
2018년 06월 월간게임동..
2018년 7월 3주차 주간게..
친숙한 타건감, 로지텍 G..
화려함과 성능 잡았다, ..
역대 7번째로 많다, 로지..
무과금 3년 걸렸던 '던파..
차세대 모바일 슈팅 RPG ..
 
 
홈> 뉴스> 게임뉴스  
  넷마블이 직접 밝힌 '레볼루션' 매출 감소 이유 두 가지
 
2017년 08월 11일 () 조회수 : 682

▲ 전분기 대비 매출 하락을 면치 못한 '리니지 2 레볼루션' (사진출처: 넷마블)

[관련기사]

넷마블게임즈는 11일(금), 자사의 2017년 상반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을 진행했다. 이날 권영식 대표는 ‘리니지2 레볼루션’ 가파른 매출 하락에 입을 열었다.

넷마블게임즈 2분기 영업이익은 1,051억 원으로 전분기 2,001억 원 대비 47.5%나 감소했다. 당기순이익 또한 마찬가지로 46.5%에 달하는 하락세를 보였다. 사측이 내세운 부진 원인은 ‘리니지2 레볼루션’ 국내 실적 둔화 때문이라는 것.

‘리니지2 레볼루션’ 매출이 넷마블 전체의 절반 가까이를 견인하는 만큼 한 게임의 실적 둔화가 곧 전체적인 부진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이에 대하여 권영식 대표는 거래소 시스템을 둘러싼 등급 분류에 대한 불안감과 ‘리니지M’에 대한 기대감이 악재로 작용했음을 인정했다.

먼저 등급 분류에 대한 불안감이란 지난 2월 게임물관리위원회가 ‘리니지2 레볼루션’에 대하여 청불 판정을 내린 데 있다. 유료 재화인 ‘블루 다이아’를 화폐로 삼은 거래소 시스템이 아이템 현금 거래 중개사이트를 모사했다는 이유다. 등급 변경을 받아들인다면 청소년 유저를 모두 포기해야 하는 상황에서 넷마블은 거래소 시스템 전면 개편을 택한 바 있다.

다음으로 ‘리니지M’은 엔씨소프트가 자사의 대표작 ‘리니지’를 모바일로 이식한 작품이다. ‘리니지 2 레볼루션’과는 동일한 시리즈의 IP를 공유하는데다 MMORPG로 장르가 동일해 일찍부터 유저 잠식에 대한 우려가 존재했다. 실제로 6월 출시 이후 곧장 ‘리니지 2 레볼루션’을 누리고 현재까지도 양대 앱마켓 최고 매출 1위를 사수하고 있다.

권 대표는 이러한 두 가지 악재로 ‘리니지 2 레볼루션’ 유저 지표가 5월까지 하락을 면치 못했으나, 동남아에서의 성공으로 6월 이후로는 DAU 및 매출이 안정세에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8월 중 일본 출시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 게임메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임뉴스 리스트
밤의 황제 게이 토니, 'GTA 온라인'으로 화려한 귀환 2018-07-20
이거 하나면 끝, 덱 18개 품은 '하스스톤' 신규 카드 등장 2018-07-20
넥슨 AOS 신작, '탱고파이브 리로리드' 글로벌 테스트 시작 2018-07-20
넷마블 '스타워즈' 대전 게임, 신규 캐릭터 6종 등장 2018-07-20
신규 공격 스킬 장착, '세븐나이츠' 카르마 각성 완료 2018-07-20
 
 
 장르순위 - RTS
순위 게임명 점유율
 
리그 오브 레전드 84.11% 
 
스타크래프트 9.91%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2.07% 
 
워크래프트 3 1.79% 
 
스타크래프트2 1.55% 
 
도타 2 0.55% 
 
하이퍼유니버스 0.01% 
  1
마블 엔드 타임 아레나 0.00% 
  1
히어로즈 오브 뉴어스 0.00% 
전일대비
회사소개 게임트릭스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휴문의 사이트맵
    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