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차트달기 유료서비스안내 고객센터
 
GT 리포트
게임뉴스
하드웨어 뉴스
소프트웨어 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2017년 11 월 3주차 주간..
2017년 11 월 4주차 주간..
2017년 11월 월간게임동..
2017년 12월 2주차 주간..
이제 청소년도 즐긴다! ..
[앱셔틀] '페이트: 그랜..
게임빌 기대작 '로열블러..
페이커의 사인 담겼다, ..
액토즈가 시도한 마인크..
 
 
홈> 뉴스> 게임뉴스  
  소프트맥스에 이어 사라진다, 창세기전 4 서비스 종료 발표
 
2017년 03월 31일 () 조회수 : 462

▲ '창세기전 4' 대표이미지 (사진출처: 공식 홈페이지)


[관련기사]

[특집] 20년 지기 소프트맥스를 보내며...

[리뷰] 창세기전 4, 확산성 밀리언 흑태자 꿈꾸는 소프트맥스


국산 게임의 자존심 ‘창세기전’ 정식 후속작으로 관심을 받았던 ‘창세기전 4’가 서비스를 종료한다. 지난 2016년 3월 서비스를 시작한 지 1년여 만이다.

이에스에이는 3월 31일, ‘창세기전 4’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게임 서비스 종료를 알렸다. ‘창세기전 4’는 오는 5월 1일, 약 1년 간 진행되었던 서비스가 종료된다. 또한 3월 31일부터 유료 결제가 중단되고 환불 접수가 시작된다.

환불 접수는 오는 4월 30일까지 진행되며, 접수 기간이 종료된 후에 일괄 처리될 예정이다. ‘창세기전 4’ 회원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환불을 신청할 수 있으며, 네이버 채널링 유저는 고객센터 1:1문의를 통해 환불이 진행된다.
▲ '창세기전 4' 서비스 종료를 알리는 공지문 (사진출처: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창세기전 4’는 대한민국 1세대 게임 개발사 소프트맥스의 대표 IP ‘창세기전’의 정식 후속작으로, 시공을 여행하며 시리즈 인기 캐릭터를 모으는 것을 핵심으로 내세웠다. 그러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완성도로 흥행에 실패했다.

결국 소프트맥스는 ‘창세기전 4’ 출시 이후에도 적자를 면치 못했으며, 지난 9월에 ‘이에스에이제2투자조합’에 경영권을 넘기며 사명을 ‘이에스에이’로 변경하고, 엔터테인먼트를 새로운 사업으로 추진하며 사실상 게임 개발사라는 위치에서 멀어졌다.

즉, 90년대 한국 게임 산업을 대표하던 소프트맥스에 이어 국산 패키지 게임의 상징이던 ‘창세기전’ 최신작까지 서비스를 종료하며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현재 ‘창세기전’ IP는 넥스트플로어가 인수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창세기전 2, 3’의 리메이크판을 제작하고 있다.

Copyright ⓒ 게임메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임뉴스 리스트
웹젠 '뮤 템페스트', 출시 하루만에 서버 9개까지 확장 2017-12-15
검은사막 모바일, 뽑기 아닌 노력으로 보상 얻어야 RPG다 2017-12-15
몽환적인 감성, 가수 요조가 부른 '세븐나이츠2' OST 2017-12-15
윤대리·안부장이 운영하는, '에어' 특별서버 테스터 모집 2017-12-15
게임빌 야심작 '로열블러드' 사전예약 50만 돌파 2017-12-15
 
 
 장르순위 - RTS
순위 게임명 점유율
 
리그 오브 레전드 85.40% 
 
스타크래프트 8.63%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2.22% 
 
워크래프트 3 1.52% 
 
스타크래프트2 1.40% 
 
도타 2 0.57% 
 
카오스온라인 0.22% 
 
하이퍼유니버스 0.04% 
 
히어로즈 오브 뉴어스 0.00% 
 
마블 엔드 타임 아레나 0.00% 
전일대비
회사소개 게임트릭스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휴문의 사이트맵
    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