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차트달기 유료서비스안내 고객센터
 
GT 리포트
게임뉴스
하드웨어 뉴스
소프트웨어 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2019년 05월 3주차 주간..
2019년 05월 4주차 주간..
2019년 06월 1주차 주간..
2019년 05월 월간게임동..
로지텍코리아, 게이밍 마..
'배그' 표절게임 소송 벌..
조이트론 ˝배그 이후 모..
2019년 06월 2주차 주간..
웨이코스, 컬러플 그래픽..
 
 
홈> 뉴스> 게임뉴스  
  모바일게임, 사전 마케팅 해야 론칭 이후 효과 증대
 
2014년 01월 22일 () 조회수 : 950


▲ 마케팅이 수반되지 않는 사전 예약 이벤트는 효과가 갈수록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 넥스문)


여러 개발사들이 다운로드 수 및 마켓 내 랭킹 순위를 빠른 시일 내에 상승 시키는 CPI(Cost Per Install) 광고 외에 마땅한 대안을 찾지 못해 해당 광고 유형에 많은 자금을 쏟고 있고 이로 인해 정작 게임 개발 비용보다 마케팅 비용이 높아지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더욱이 대기업의 자본 유입으로 인해 중소 개발사들이 마케팅 비용을 감당 하기에는 매우 힘들어지며 대안으로 현지 미디어의 네트워크를 활용한 사전 등록 이벤트가 급부상 했다. 사전 등록 이벤트는 게임을 다운로드 받은 유저수가 초기 70~80%로 육박하면서 런칭 초기 게임의 순위를 높이고 진성 유저를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각광을 받았다.


그러나 최근 들어 대부분의 모바일 게임 개발사들이 사전 등록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사전 마케팅이 수반돼야 사전 등록 이벤트의 효과를 극대화 시킬 수 있게 되었다.


실제로 해외의 유명 모바일 게임 개발사인 킹(King)이나 슈퍼셀(Supercell)의 경우 적게는 런칭 1개월 이전에서 많게는 3개월 이전부터 게임 개발 상황 및 다양한 애셋 노출을 통한 유저들의 인지도 상승에 주력하고 있다. 이러한 티징 방법 이외에도 실제 유저 CBT 모집 및 진행을 통한 사전 마케팅 진행 및 초기 게임 커뮤니티 구성을 한 경우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넥스문의 문두현 대표는 “최적화된 사전 마케팅은 런칭 이후 초기 마켓에서 순위 상승에 큰 도움이 되며 이는 결과적으로 마케팅 비용의 절감을 유도한다”며 “사전 마케팅의 일완인 홍보 및 바이럴 마케팅을 통한 이슈 메이킹은 현지 시장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는 파트너사와 협업이 필수이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게임메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임뉴스 리스트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PC방 배틀 서울편, 22일 파이널 실시 2019-06-18
노라조가 광고한 MMORPG '청량' 국내 출시 2019-06-18
˝홍콩 시위 지지하냐˝ 와치독 리전 광고 중국서 몰매 2019-06-19
친구와 한 판 붙자, '다이스 오브 레전드' 친선전 오픈 2019-06-19
파판 14 첫 리미티드 잡, '청마도사' 25일 출격한다 2019-06-19
 
 
 장르순위 - RTS
순위 게임명 점유율
 
리그 오브 레전드 90.05% 
 
스타크래프트 6.16% 
 
도타 2 1.21% 
 
워크래프트 3 1.03% 
 
스타크래프트2 0.83%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0.70% 
  1
어센던트원 0.01% 
  1
배틀라이트 0.00% 
  2
히어로즈 오브 뉴어스 0.00% 
전일대비
회사소개 게임트릭스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휴문의 사이트맵
    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