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차트달기 유료서비스안내 고객센터
 
GT 리포트
게임뉴스
하드웨어 뉴스
소프트웨어 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2018년 6월 4주차 주간게..
2018년 6월 3주차 주간게..
2018년 7월 2주차 주간게..
2018년 06월 월간게임동..
친숙한 타건감, 로지텍 G..
화려함과 성능 잡았다, ..
역대 7번째로 많다, 로지..
무과금 3년 걸렸던 '던파..
차세대 모바일 슈팅 RPG ..
 
 
홈> 뉴스> 게임뉴스  
  '던파' 신임 디렉터, ˝장기 이탈 유저 돌아오게 하겠다˝
 
2017년 12월 09일 () 조회수 : 621

▲ 작별을 고한 윤명진 전임 디렉터 (사진: 게임메카 촬영)

‘던파 페스티벌 2017’에서 공개된 정보 중 가장 큰 소식은 바로 디렉터 변경이다. 디렉터가 게임 운영 및 개발을 총괄하는 자리인 만큼 디렉터에 따라 게임이 크게 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전임 윤명진 디렉터가 유저들과 소통하는 운영으로 팬들에게 ‘윤띵진’이라는 애칭으로까지 불리며 신뢰 받았던 것을 감안하면, 새로운 디렉터가 누구고 어떤 개발 방향성을 갖고 있는지는 단연 큰 관심사다.

이러한 궁금증을 해소해주기 위해서 ‘던파 페스티벌 2017’에 신임 김성욱 디렉터가 직접 나섰다. 김성욱 디렉터는 일반 게이머들 앞에서도 토크쇼를 통해 본인의 개발 방향성을 크게 세 가지로 요약했다. 바로 목표는 ‘아이템 수집 개선’과 ‘캐릭터를 여럿 육성해야 할 동기 부여’, 그리고 ‘엔드 콘텐츠 추가’다. ‘던전앤파이터’가 오래된 게임인 만큼, 게임을 더 오래 심층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콘텐츠에 깊이를 더하겠다는 이야기다.

그런데 사실 여기에 김성욱 디렉터가 향후 서비스에서 중점을 두겠다는 이슈가 한 가지 더 있다. 신규 유저 및 장기이탈 유저들의 유입이다. 토크쇼에서 시간관계상 미처 못다한 이야기를 해주기 위해 김성욱 디렉터는 ‘던파 페스티벌’ 회장 프레스룸에서 인터뷰를 준비했고, 이 자리에서 장기이탈 유저들을 돌아오게 할 그의 계획을 들어볼 수 있었다.


▲ 새로이 '던전앤파이터' 디렉터에 취임한 김성욱 디렉터 (사진: 게임메카 촬영)

신임 디렉터 취임을 축하한다. 우선, 향후 ‘던전앤파이터’ 서비스 및 개발 방향에 대해 듣고 싶다.

김성욱 디렉터: 기존 ‘던전앤파이터’의 장점은 극대화하고 단점을 줄여갈 예정이다.

디렉터로 취임하기 전에 코어기획팀, 라이브팀, 캐릭터팀 등 다양한 팀에서 팀장을 맡아온 것으로 알고 있다. 지금까지 어떤 프로젝트를 진행해왔고, 지금은 어떤 프로젝트를 기획 중인지 궁금하다.

김성욱 디렉터: 2006년 입사한 이래 다양한 프로젝트를 맡아왔다. 향후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이번 ‘던전앤파이터 페스티벌 2017’에서 공개된 것 외에는 아직 구체적으로 말해줄 수 없다. 다만 유저들과의 소통을 중시하고 있으며, 나 또한 게임을 좋아하는 게이머로써 유저들이 어떤 것을 원하는지 이해하고 있다. ‘던전앤파이터’ 인기가 큰 만큼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지만, 앞으로 유저들이 만족할 만한 콘텐츠를 열심히 개발하겠다.

‘던전앤파이터’가 서비스를 시작한지도 벌써 오래됐다. 신규 유저 진입을 유도할 진흥책이 있는가?

앞서 토크쇼에서는 다 말하지 못했지만, 사실 디렉터가 된 후 중점을 두고 있는 게 하나 더 있다. 신규 및 장기이탈 유저 케어다. 새로 게임을 시작하거나 오랜만에 돌아온 유저는 기존 유저들의 스펙을 따라가기 힘들고, 그렇기에 게임에 금방 흥미를 잃기도 쉬운 게 사실이다.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신규 및 복귀 유저 지원시스템을 개선할 예정이다. 또한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신규 및 복귀 유저가 기존 유저의 스펙을 따라가는 데 걸리는 시간을 단축할 것이다.


▲ '던전앤파이터 페스티벌 2017'에서 공개된 '총검사' 원화 (사진제공: 넥슨)

총과 검을 동시에 다루는 신규 캐릭터 ‘총검사’ 등장도 유저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그런데 사실 기존에도 원거리 전투와 근접 전투가 둘 다 가능한 캐릭터로 ‘레인저’가 있었다. 역할상 두 캐릭터의 콘셉트가 겹치지는 않는가?

김성욱 디렉터: ‘레인저’는 초기에 권총과 체술을 사용해 스타일리시하게 싸우는 캐릭터로 개발된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수정 끝에 지금은 원거리 전투에 중점을 둔 캐릭터가 됐다. 반면에 총검사는 과거 ‘레인저’보다도 근접에 무게를 둔 캐릭터다. 총검사만의 장점은 총과 검을 동시에 자유자재로 다루는 것으로, 타격감을 살린 호쾌한 액션을 살리는 데 중점을 두었다. ‘총검사’는 두 무기를 동시에 사용한다.

그렇다면 ‘총검사’ 전용 무기 두 개가 추가되는 것인가?

김성욱 디렉터: 사실 두 가지 종류의 무기를 다 장착하지 않는다. 총은 일종의 서브 무기로, 스킬을 쓸 때만 잠시 나온다. 실제로는 장착하는 무기는 ‘총검사’ 전용 검뿐이다. 다만, 기존에 ‘귀검사’ 등이 사용하던 검 아이템과는 달리 완전히 새로운 종류의 무기다.

이번 겨울 업데이트는 본인이 직접 주도한 건가? 아니면 윤명진 디렉터가 떠나기 전에 준비하고 간 것인가?

김성욱 디렉터: 내가 준비했다. ‘던전앤파이터’ 팀은 한 번의 인사결정으로 직책이 바뀌지는 않는다. 공식적으로 디렉터를 맡기 전부터 조금씩 전임 디렉터와 역할분담을 해왔다. 그러다 최근에는 핵심 콘텐츠 기획에서 점점 많은 역할을 맡아왔고, 이번에 정식으로 디렉터 자리를 맡게 된 것이다. 이번 겨울 업데이트는 내가 주도했다고 봐도 좋다.

디렉터로는 처음 페스티벌에 참가한 건데 소감이 어떤가?

김성욱 디렉터: 전에도 ‘던전앤파이터 페스티벌’에 온 적은 있지만, 디렉터로 오니 심정이 다르다. 그만큼 우리가 준비한 것들, 그리고 참가한 유저들을 보며 많은 책임감을 느낀다. ‘던전앤파이터’ 유저들은 다른 어떤 게임 유저보다 열정적이라고 생각하며, 늘 감사하다고 생각했다. 다만 매번 생기는 이슈들에 대해 조금 더 운영진을 믿고 시간을 주시면, 향후 더 좋은 게임을 만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더 많이 노력하겠다.


▲ 프레스룸에서 인터뷰 중인 김성욱 신임 디렉터 (사진: 게임메카 촬영)

Copyright ⓒ 게임메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임뉴스 리스트
몬스터 이름이 엄마? 던전앤파이터 '더미' 논란에 사과 2018-07-16
내 게임 OST가 음원 사이트에? 게임X가수 콜라보 화제 2018-07-16
너무 늦었다 vs 그래도 한국어, '데스티니' 향한 두 가지 시선 2018-07-16
블루홀 골프 게임 '미니골프킹' 1,000만 다운로드 돌파 2018-07-16
배틀그라운드 공식 굿즈 11종, 지마켓에서 판매 시작 2018-07-16
 
 
 장르순위 - RTS
순위 게임명 점유율
 
리그 오브 레전드 84.11% 
 
스타크래프트 9.18%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2.29% 
 
워크래프트 3 2.04% 
 
스타크래프트2 1.69% 
 
도타 2 0.65% 
 
하이퍼유니버스 0.03% 
  1
마블 엔드 타임 아레나 0.01% 
전일대비
회사소개 게임트릭스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휴문의 사이트맵
    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서